경기도, 일자리재단 동두천 이전, 교통공사 양주시 이전 협력 약속

30일 ‘도 균형발전 위한 경기도-동두천시-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양주시 업무협약’ 체결

유재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5:46]

경기도, 일자리재단 동두천 이전, 교통공사 양주시 이전 협력 약속

30일 ‘도 균형발전 위한 경기도-동두천시-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양주시 업무협약’ 체결

유재훈 기자 | 입력 : 2020/10/30 [15:46]

 

경기도


[한성뉴스넷=유재훈 기자] 경기도는 동두천시·양주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 및 경기교통공사 주사무소의 원활한 이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용덕 동두천시장, 이홍구 경기도일자리재단 이사장, 조학수 양주 부시장은 30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일자리재단 및 경기교통공사 입지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에 공동 서명했다.

협약식에는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명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 박재만 예산결산위원장, 이원웅·유광혁·김동철·박태희 도의원 등이 함께 했다.

도는 지역 간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및 접경지역 등에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근 시·군 공모를 통해 경기도일자리재단 및 경기교통공사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동두천시와 양주시를 선정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2개 기관의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동두천시와 양주시는 2개 기관 관련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도는 두 기관이 이전하면 인구유입으로 도시활력이 증진되고 방문객 증가로 관광 및 주변 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일자리재단의 동두천시 이전으로 북부지역 일자리 정책이 확대되고 의정부시의 여성능력개발본부와 연계한 일자리 콘트롤타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교통공사 역시 양주시에 입주하면 북부권역 교통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공공기관 이전은 경기 남북 간 균형발전, 공평한 세상을 위한 경기도의 작은 노력”이라며 “균형발전이라는 목적을 충실히 달성하기 위해 공공기관 소속직원들이 해당지역으로 생계 또는 생활권을 옮기는 게 바람직하기 때문에 관사제공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직원들 입장에서는 갑자기 본거지를 이전하는 데 고통이 클 수 있으므로 빠른 시간에 이전을 마무리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일자리재단 유치로 시민들이 엄청 좋아하고 환호하고 있다”며 “일자리재단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위해 조례를 만들고 있다. 일자리재단 직원들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홍구 경기도일자리재단 이사장은 “일자리재단이 경기남부와 북부 균형발전이라는 정책적 대의에 참여하게 돼서 뜻깊게 생각한다”며 “순조로운 재단 이전을 위해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했다. 동두천시와 함께 협력해 직원들이 편하게 이전할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조학수 양주 부시장은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이 적은 양주시 입장에서 경기도교통공사의 양주시 입주는 시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교통공사가 조기에 정착하고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협조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새우난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