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책드림, 꿈드림’ 2차 기관 선정…지역아동센터 등 95곳에 도서 100권씩 보급

기관별 경기도 선정도서 100권 보급, 비대면 독후프로그램 지원

유재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07:52]

경기도, ‘책드림, 꿈드림’ 2차 기관 선정…지역아동센터 등 95곳에 도서 100권씩 보급

기관별 경기도 선정도서 100권 보급, 비대면 독후프로그램 지원

유재훈 기자 | 입력 : 2020/09/17 [07:52]

 

경기도


[한성뉴스넷=유재훈 기자]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이 상대적으로 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소외계층에 도서 보급을 진행하는 경기도 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 2차 대상기관을 선정했다.

지난달 책나눔 2차 신청접수를 통해 131개 기관이 도서보급을 희망했으며 심사기준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노인시설, 장애인시설, 보호센터 등 95곳이 선정됐다.

올해 경기도 책나눔 사업은 총 160곳을 선정해 도서 1만6,000권을 보급하게 된다.

지난 7월 노인·장애인시설 등 독서소외기관 65곳에 1차 보급했고 이번 2차로 선정된 95곳에는 10월에 도서보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책나눔 사업에서 보급하는 도서는 지난달 초 평론가, 독서교육가, 사서 등 전문가가 모여 연령별, 주제별, 난이도를 고려해 큐레이션한 목록집 ‘책드림, 꿈드림’에 수록된 책들로 900권의 목록에서 각 기관의 성격과 이용대상에 맞게 100권이 선별돼 보급된다.

단순히 책 보급에서 끝나지 않고 독후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원래 예정돼 있던 방문형 독후프로그램이 비대면 독후프로그램으로 전환되면서 1·2차 선정된 160개 기관 모두에게 지원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각 기관마다 담당자들이 독서활동과 디지털 시대 책읽기 지도를 할 수 있도록 온라인 독서교육 강연과 도서 활용을 위한 온라인 책놀이 특강이 개설된다.

기관별로 책놀이 키트와 간식을 제공해 기관 내부에서도 즐겁게 책놀이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연제찬 도 평생교육국장은 “이번 도서보급을 통해 위축된 독서활동이 다시금 활발히 이어나가기를 희망하며 제공된 비대면 독후프로그램으로 기관 이용자들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당귀꽃 (뿌리-한약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