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재개발·재건축 위법 막는다’ 市-성남중원경찰서 협약

이길순 | 기사입력 2019/10/19 [05:58]

성남시 ‘재개발·재건축 위법 막는다’ 市-성남중원경찰서 협약

이길순 | 입력 : 2019/10/19 [05:58]

 

▲성남시 재개발 재건축사업 위법 막는다     © 한성뉴스넷


성남시와 성남중원경찰서가 재개발·재건축사업 구역의 위법 행위 예방과 치안 활동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시는 1018일 오후 2시 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나영민 성남중원경찰서장 등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투명성 강화와 서민경제 보호를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재개발·재건축 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위법 행위의 예방·단속·수사 필요 때 업무 회의를 개최한다.

 

시는 성남중원경찰서가 수사전담팀을 운영하는데 있어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경찰은 관련 사건 처리 종결 땐 성남시에 신속히 알려 정보를 공유한다.

 

재개발·재건축 구역의 빈집 관리, 범죄 예방 계획도 협력·시행한다.

 

중원지역은 성남시 전체 11곳 재개발·재건축구역 중 8곳이 몰려있다.

 

재개발구역은 중1, 금광1, 상대원2, 도환중1, 도환중2 5, 재건축구역은 금광3, 은행주공, 성지·궁전 등 3곳이다.

 

현재 재개발·재건축공사(1, 금광1, 금광3) 중이거나, 사업시행계획인가(도환중1) 또는 검토 단계(상대원2),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도환중2), 조합설립인가(은행주공, 성지·궁전) 등의 단계를 밟고 있다.

 

조합계획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도환중1구역(67233)에서 1345가구, 하반기부터 상대원2구역(2420451)에서 6264가구가 이주를 시작해 1~2년간 빈집이 생기게 된다.

 

양 기관의 협력 체계는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복잡한 추진 과정과 이해관계 속에서 발생하는 고소·고발 사건을 신속히 해결해 서민경제를 보호하고, 빈집의 우범화를 막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남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성남중원경찰서의 제안으로 추진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업무 협력 성과를 지켜본 뒤 협약 범위를 수정지역 재개발·재건축구역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원지역 재개발·재건축은 사업이 추진이 가장 빠른 금광3구역(21726)의 경우 7개 동 711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오는 20212월 완공돼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사진자료> 오후 4

 

<> 성남시 재개발·재건축사업 현황

 

유 형

구 역 명

사업규모(예정세대)

추진단계

중원구

(8)

재개발

(5)

1

108,423.7(2,411세대)

공사중

금광1

233,366(5,320세대)

공사중

상대원2

242,045.1(5,100세대)

사업시행계획인가 신청

도환중1

67,233.7(2,212세대)

사업시행계획인가

도환중2

39,346.4(1,633세대)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

재건축

(3)

금광3

21,726(711세대)

공사 중

은행주공

151,803(3,314세대)

조합설립인가

성지궁전

26,223(818세대)

조합설립인가

수정구

(3)

재개발

(2)

신흥2

210,733.3(4,774세대)

공사중

산성

152,797.1(3,372세대)

사업시행계획인가

재건축

(1)

신흥주공

181,292.2(4,089세대)

공사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