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찬 의원 , 경기도민의 건강 지킴이로 나서

비만 예방 및 관리 실천에 관한 조례안 발의

이길순 | 기사입력 2019/10/18 [13:45]

김종찬 의원 , 경기도민의 건강 지킴이로 나서

비만 예방 및 관리 실천에 관한 조례안 발의

이길순 | 입력 : 2019/10/18 [13:45]

 

▲ 김종찬의원, 비만 예방 및 관리 실천에 관한 조례안 발의 (1)     © 한성뉴스넷

 

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김종찬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2)이 발의한 경기도 비만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안17일 소관 상임위에서 가결되었다.

 

김 의원은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성인 비만인구는 201634.8%에서 202039%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는 등 비만문제는 점차적으로 확대되는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만은 암당뇨병심혈관진환 등 합병증뿐만 아니라 비만이 아닌 사람에 비해 수명이 10%나 감소하는 등 더 이상 단순한 문제가 아닌 질병과 치료의 개념으로서 정책적 접근이 절실한 시점이다. 이에 경기도에서 선제적으로 비만에 대한 사전적 예방 및 사후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이번 조례를 제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 김종찬의원, 비만 예방 및 관리 실천에 관한 조례안 발의     © 한성뉴스넷

 

조례의 주요내용은 비만 예방과 관리를 위한 건강증진센터 설치, 운영과 체지방 관리시스템과 연계한 주기적 검사와 관리 및 강사를 활용한 비만 예방 프로그램 추진 및 도민의 자발적 참여유도와 비만유발식품 억제를 위한경기도 비만예방의 날지정·운영에 관하여 규정하였다.

 

김 의원은 바쁜 업무와 학업 등으로 인한 운동부족과 서구식 식생활로 인한 고열량·고지방 식이로 해마다 비만 인구가 증가하였고, 도민들의 건강이 점차적으로 악화되고 있다경기도 비만예방의 날운영을 통해 도내 비만예방에 대한 인식 제고 및 건강한 생활환경 조성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