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공감세대’ 90년대생 직원과 감동 주는 행정서비스 펼칠 것”

은수미 성남시장, 3일 90년대생 직원과 누비길 걸으며 아이디어 공유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5/04 [15:10]

은수미, “‘공감세대’ 90년대생 직원과 감동 주는 행정서비스 펼칠 것”

은수미 성남시장, 3일 90년대생 직원과 누비길 걸으며 아이디어 공유

이길순 | 입력 : 2019/05/04 [15:10]

 

▲ 은수미 시장과 90년대생 직원들이 누비길을 걷는 모습     © 한성뉴스넷

 

은수미 성남시장은 3일 오후 90년대생 직원들과 누비길을 걸으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사회에 새롭게 진입하는 가장 젊은 계층인 90년대생들의 생각과 비전을 들어보고 더 나은 공공서비스를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기 위해서다.

 

 누비길은 성남시 경계를 이어 만든 숲길로 일곱 개 구간이 있다. 이날 은 시장은 10명의 직원들과 1구간 중 복정동~산성육교 일대 4km1시간 30분가량 함께 걸었다. 가벼운 산행 후에는 샌드위치와 컵과일을 먹으며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 은수미 시장과 90년대생 직원들이 누비길을 걷는 모습     © 한성뉴스넷


은 시장은 걸으면 자세히 볼 수 있다. 지자체장은 길을 걷는 것과 같은 느낌이다라며 시민 가까이에서 함께하면서 시민의 삶, 희노애락을 구체적으로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정책을 추진할 때 반대하는 시민들을 이해하기 위해 그 이유를 깊이 생각해 본다. 요즘 혐오 문화가 확산되는데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혐오하는 것은 비통한 일이라고 말했다.

 

▲ 은수미 시장과 90년대생 직원들이 누비길을 걷는 모습     © 한성뉴스넷


그러면서 타인에 대한 배려, 공감, 감정이입이 필요하다. 90년대생은 다양한 미디어 환경 속에서 자라서 공감이 익숙한 세대라며 시민들에게 정성과 진심을 담아 감동을 주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