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월급? 당연히 부모님 용돈 먼저 드렸죠”

편집부 | 기사입력 2010/08/23 [20:18]

“첫 월급? 당연히 부모님 용돈 먼저 드렸죠”

편집부 | 입력 : 2010/08/23 [20:18]
“첫 월급? 당연히 부모님 용돈 먼저 드렸죠”

올 해 신입사원이 된 남녀 직장인들에게 첫 월급의 사용처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제일 먼저 부모님께 용돈을 드렸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신입사원 359명을 대상으로<첫 월급의 추억>에 관해 설문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 참가자들에게 첫 월급을 받은 후, 가장 먼저 무엇을 했는지 질문한 결과,
‘부모님 용돈을 드렸다’고 답한 응답자가44.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적금통장 개설(20.3%) △평소 사고 싶던 물품 구매(13.4%) △친구 및 후배들에게 취업 턱(9.2%) △학자금 대출 상환(3.3%) △동생 및 조카들 용돈(0.8%) 순으로 답했다.

이러한 결과는 남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남성 신입사원의 경우 ‘친구 및 후배들에게 취업턱을 냈다(12.3%)’는 응답자 비율이 여성(6.1%)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았고, 반면 여성의 경우는 ‘적금통장 개설(23.3%)’에 첫 월급을 사용했다는 비율이 남성(17.3%)에 비해 더 높았다.

그렇다면 남녀 신입사원이 첫 월급을 받았을 때의 느낌은 어떠했을까?
질문 결과, 66.3%의 응답자가 ‘내 힘으로 돈을 벌었다는 생각에 뿌듯했다’고 답했고, 그에 반해29.5%는 ‘적은 월급으로 언제 돈을 모을 수 있을까 하는 걱정에 답답했다’고 답했다.

이 외의 기타 답변으로는 △이게 내 종자돈의 시작이라는 생각을 했다 △재밌고 신기했다 △더 모아서 벌어야 겠다고 생각 △너무 적어서 슬펐다 △미래를 체계적으로 계획하게 됐다 △설레면서 동시에 어깨가 무거웠다 등이 있었다.

한편 신입사원들이 자신의 월급을 사용한 곳 중, 아깝다고 생각된 부분으로는 ‘술값 및 유흥비’를 꼽은 응답자가 49.0%로 과반수에 가까웠고, 이 외에도 △경조사비(12.5%) △교통비 및 유류비, 차량유지비 등(10.9%) △대출 이자(8.9%) 등이라고 답했다.

기타 의견으로는 ‘하숙비’, ‘핸드폰 요금’, 세금' 등이 있었다.
출처: 잡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